전체메뉴
밝은세상안과 전체 메뉴입니다.
사이트맵닫기
로그인  |  
  | 
 | 
 | 
  
 개인방침동의
     [약관보기]
  • 병원소개
  • 의료진 소개
  • 이종호 시력·노안 연구소
  • JCI인증
  • 왜 밝은세상안과인가?
  • 수술 후 관리프로그램
  • 첨단 레이저 장비
  • 수상·인증
  • 새소식·이벤트
  • 진료안내
  • 오시는 길
  • 둘러보기
IPL '아시아태평양 트레이닝 센터 & 인스트럭터 닥터 선정'
|
2018.09.10
IPL 레이저 글로벌 교육기관 지정
아시아 태평양 트레이닝 센터 & 인스트럭터 닥터 선정

세계 최초, 국내 유일 Asia Pacific Training Center 선정
이종호 대표원장, 이제명 원장 Asia Pacific Instructor Doctor지정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는 아시아 태평양지역 유일!
IPL레이저를 이용한 안구건조증 치에 대해
아시아 태평양 트레이닝 센터로 선정 됐습니다. 

또한 이종호 대표원장과 이제명 원장은
아시아 태평양 인스트럭터 닥터로서 
안과 의사들에게 레이저 건조증 치료법에 대한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자로 최초 선정 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이날 IPL 레이저 제조사인 루메니스코리아㈜는 본 원을 방문,
아시아 태평양 지역 유일의 트레이닝 센터로 선정하고
아이아쿠아케어와 아쿠아레이저 시술에 대한 
건조증 개선 효과를 높이 인정하며, 공식적인 업무 협약을 통해 
지속적인 발전과 연구, 개발에 상호 협력할 것을 합의했습니다.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는 인공눈물 처방에만 의존했던
안구건조증 치료법에서 눈꺼풀 관리를 중심으로 한 
‘아이아쿠아케어’라는 새로운 치료 기준을 제시했습니다. 

본 원의 아이아쿠아케어는 상표권 등록을 마친 
건조증 치료 프로그램으로 
아쿠아레이저(IPL)와 결합해 80% 이상의 
건조증 개선 효과를 도출 했습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로부터 IPL 레이저 장비를 이용한
안구건조증치료법이 신의료기술로 등재되면서 
그 안전성과 유효성을 공식적으로 인정 받게 되었습니다. 




현대 사회는 스마트 폰과 PC 사용량 증가 및  
대기 환경의 변화로 인해 안구건조증 
환자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이에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일한 트레이닝 센터 및 
인스트럭터로서 의료진의 교육까지 담당하는
중추적 역할을 이행하며, 안구건조증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대한민국 안구건조증 치료, 
그 중심에는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가 있습니다. 




[아이아쿠아케어 & 아쿠아레이저는 의료실비 적용이 가능합니다]




(주중 오전 9시 ~ 오후 6시)
지점선택
서울     부산
이름
연락처
- -
상담
등록하기
아래의 약관 및 개인정보 취급방침에 동의힙니다.
개인정보 제공 받는자 :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 (02-3443-0880 / 051-805-1100)
개인정보 수집범위 : 고객명, 연락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에서 상담활용 (전화, SMS, SNS(카카오톡, 페이스북 등))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목적 달성시까지 보유하며, 이용목적 달성되면 파기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지점선택
서울     부산
이름
연락처
- -
상담
등록하기
아래의 약관 및 개인정보 취급방침에 동의힙니다.
개인정보 제공 받는자 :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 (02-3443-0880 / 051-805-1100)
개인정보 수집범위 : 고객명, 연락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에서 상담활용 (전화, SMS, SNS(카카오톡, 페이스북 등))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목적 달성시까지 보유하며, 이용목적 달성되면 파기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 병원소개
  • 의료진 소개
  • 이종호 시력·노안 연구소
  • JCI인증
  • 왜 밝은세상안과인가?
  • 수술안전 관리센터
  • 첨단 레이저 장비
  • 수상·인증
  • 새소식·이벤트
  • 진료안내
  • 오시는 길
  • 둘러보기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에 있으며, 저작권자의 동의 없이 영리 목적으로 이용 또는 재가공할 경우 실정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